• Post category:ko/p2e game

대한민국의 NFT, P2E 게임의 미래를 살펴보다 – 2편

지난 2022년 6월 23일에 있던 대한민국 NFT / 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후기 2편입니다.

1편의 내용을 확인하고 싶으신 분들은 위에 링크를 눌러 보시면 감사하겠습니다.


NFT를 통한 선한 영향력을! “Animal Lives Matter”

크래프톤의 자회사 라이징 윙스 최수영 PD는 신작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경쟁적인 게임만 개발해왔다는 생각이 들어서 휴식과 힐링을 동시에 줄 수 있는 프로젝트를 만들어 보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NFT를 발행하고 판매해서 나온 수익을 동물 구호 등의 목적으로 기부하는 방식을 택했다고 하네요.

그리고 지구 온난화나 동물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발표를 해주셔서 NFT를 통해 선한 영향력을 전달하고 싶은 프로젝트임을 느낄 수 있었어요.

NFT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뀔 수 있도록 해당 프로젝트가 잘 진행돼서 좋은 선례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P2E 유저는 주식 투자자와 비슷하다 – 메타플래닛

다음은 메타플래닛 신정엽 대표님이 나오셨어요.

메타플래닛은 메타큐(METAQ)라는 플랫폼을 가지고 있고 NFT 게임 및 콘텐츠를 제공하는 회사더라구요.

메타큐 플랫폼을 통해 크립토 피싱이라는 P2E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서 서비스 중이며 해당 경험을 통해 느낀 부분을 말씀해 주셨어요.

P2E 유저들은 우선시 되는 부분이 ‘멘징’ 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이 부분이 무척 공감 가더라구요. 저 조차도 P2E 게임을 시작하면 걱정되는 게 원금 회수였으니까요~!

그리고 게임의 재미보다는 수익을 우선시하는 P2E 시장인 것을 이미 파악하고 계시더라구요.

일반 게이머와 암호화폐 투자자의 차이점을 비교하시면서 기존 게임 서비스와는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셨어요.

자체 메인넷인 메타큐브를 통해 빠르고 낮은 수수료로 앞으로 많은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하네요.

적정한 수익률을 제공하면서 장기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다는 목표를 가진 메타플래닛의 계획이 앞으로 잘 이루어졌으면 좋겠네요.


메타 토이 드래곤즈 : NFT에서 메타버스까지 – 샌드박스네트워크

다음은 메타 토이 드래곤즈로 유명한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한장겸 웹3 사업 총괄 부사장님의 발표가 있었어요.

웹 2 시장에서는 결제 수단이 달랐지만 웹 3 시장에서는 하나의 지갑으로 모든 사이트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강조하면서 앞으로는 웹 3 시장에 맞는 토크노믹스가 필요하다고 말씀하셨어요

앞으로 웹 2 시장에서 웹 3 시장으로 넘어가며 팬과 크리에이터의 새로운 관계를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네요.

기존에는 수익이 크리에이터에게만 집중되는데 메타 토이 드래곤즈를 통해서는 크리에이터와 팬이 하나의 길드로 묶여 같이 보상을 받는 공생 관계를 추구할 것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아직 메타 토이 드래곤즈는 별도의 토큰이 없는 이유도 말씀하셨는데요.

소각처 없이 토큰을 발행하면 유저들이 DApps을 통한 현금화만 하기 때문에 교환율이 나빠질 것으로 우려해서 토큰을 발행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조만간 메타 토이 드래곤즈의 많은 생태계가 구성되고 활용처가 늘어난다면 토큰을 단계적으로 발행할 계획이라 합니다.

튼튼한 생태계를 구성해서 메타 토이 드래곤즈 홀더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면 좋겠습니다.


NFT를 누구나 쉽게 결제 – 엑솔라 페이먼트

엑슬라 페이먼트는 개발사와 퍼블리싱 기업을 위한 글로벌 결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라고 하네요.

기존의 번거롭던 NFT 결제 수단을 손쉽고 선호하는 결제 수단으로 지원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하네요.

현금 결제를 기반으로 진입장벽을 낮추겠다고 하며 유저가 원하는 NFT를 선택하고 선호하는 수단으로 온라인 결제를 하면 게임 아이템을 수령하듯 NFT를 받아볼 수 있는 방식이라고 하네요.

이렇게 된다면 누구나 쉽게 NFT 거래할 수 있게 되어 시장이 더욱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을거라 생각됐어요.

그리고 게임 산업에 쓰이게 된다면 NFT로 구성된 아이템 거래, 캐릭터 거래 등 손쉽게 거래를 할 수 있게 되어 좋은 결제 시스템이 될 거라 생각이 들었네요.


PlayDapp SDK와 실시간 PVP 야구게임의 만남 – 공게임즈

이사 만루, 퍼펙트 이닝 등 야구게임으로 유명한 공게임즈에서 P2E 게임을 발표했습니다.

PlayDapp과 파트너를 맺었으며 자체 개발한 SDK를 활용하여 제작되고 있다고 하며 게임의 제목은 홈런 챌린지(Homerun Challenge)라고 하네요~!

유저간의 거래시스템을 구축해서 캐릭터, 아이템등을 NFT화하여 거래가 가능하도록 구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구매한 NFT는 스테이킹을 하여 P2E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랭킹 시스템을 통해 보상도 있을 예정이라고 하네요.

야구 P2E 게임이 시장에 많이 없는데 스포츠를 좋아하는 유저 입장으로서 하루빨리 나왔으면 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쉽팜 인 메타랜드 – 메타버스에서 양 목장을 경영해야 하는 이유

쉽팜 인 메타랜드는 개인적으로 많이 기다렸던 순서였어요.

저는 직접 양 목장을 운영하고 있거든요! 그래서 앞으로 쉽팜 인 메타랜드의 계획이 너무 궁금했어요.

발표에는 나이팅게일 인터렉티브의 황일엽 CPO님이 나와주셨으며 쉽팜 인 슈가랜드를 기반으로 출시한 이유를 설명해주셨어요.

과거에 빠르게 변화에 게임 시장에 적응하지 못하고 놓친 부분을 안타까워하면서 P2E 시장 초기 진입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겠다는 목표로 기존 IP를 재사용 했다고 하네요.

그리고 P2E는 단순히 게임이 아니라 게임파이(GameFi), 실제 게임을 즐기는 유저와 코인을 위해 투자하는 파머가 존재한다며 같이 공생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비전을 제시했어요.

쉽팜 인 메타랜드는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럭키박스, 모핑, 데코 업그레이드, 콤보 기능 등 다양한 소각처를 제공하였으나 아쉽게 막기는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이용자들이 코인 수익을 위해 플레이하는 이용자였기 때문이라네요. 이건 모든 P2E 게임들이 해결해야 할 숙제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 PVP 콘텐츠 및 토너먼트 콘텐츠를 추가하여 일반 게이머들의 유입을 늘리겠다고 하며 농장을 레이싱 트랙으로 활용하고 다른 사용자들이 참가해 수익과 재미를 보장한다는 계획도 발표해 주셨어요.

다양한 게임 콘텐츠로 지속 가능한 쉽팜 인 메타랜드가 되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 NFT / 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를 다녀온 후기를 작성해 봤습니다.

앞으로 P2E, NFT를 이용한 다양한 계획을 볼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으며 지속적인 발전을 할 수 있는 사업 아이템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던 하루였습니다.

기회의 땅인 NFT, P2E 시장에 많은 기업들이 시장에 참여하여 다양한 콘텐츠로 즐거운 시장을 만들어 주기를 바라며 이번 블로그는 마치겠습니다 🙂

P2E 게임 랭킹, 상위 NFT 컬렉션, DeFi, Metaverse, 실시간 블록체인 정보 공유 플랫폼.